대학소식

[보도자료]포스텍이 “뇌를 쉽게 알려드립니다”

2009-03-181,683

                       POSTECH, 20일 생명공학연구센터서‘뇌와 인식’공개강연 개최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 뇌연구센터(센터장 오세영 전자전기공학과 교수)는 ‘세계 뇌(腦) 주간(World Brain Awareness Week)’을 맞아 20일 저녁 7시부터 생명공학연구센터 대강당에서 ‘뇌와 인식’이라는 주제로 공개 강연을 개최한다.

중・고생 및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포스텍 전자전기공학과 정홍 교수의 ‘뇌는 어떻게 사물을 인식하는가?’, 생명과학과 김경태 교수의 ‘뇌를 알면 공부가 즐거워진다’라는 내용의 강연과 함께 각 교수님들의 지도연구실 탐방행사가 진행된다.

뇌는 다른 장기와는 달리 몸과 마음을 연결하는 통로이면서 인간의 생존과 건강 뿐 아니라 고도의 인지 및 사고 기능을 수행하는 인체기관이다. 그러나 여전히 미개척지로 남아있어 과학기술계에서도 21세기의 마지막 프론티어 분야로 여기고 있다.

뇌 주간 행사는 일반인에게 뇌 과학 연구의 중요성을 이해시키기 위해 1992년 미국에서 처음 개최되었으며, 현재는 전 세계 57개국에서 매년 3월 셋째 주에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올해로 8회 째이며, 이번 뇌 주간 행사는 ‘뇌를 쉽게 알려드립니다 ’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20일부터 21일까지 포항을 비롯한 전국 10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오세영 뇌연구센터장은 “뇌에 대한 이해는 공부 방법 향상 등 일상 생활에 활용될 수 있다”며 “이 강연이 미래 한국을 이끌어 나갈 청소년들이 뇌 과학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