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나노융합기술원, ‘차량용 전력반도체 구축사업’ 선정

2022-05-13 175

[차량용 전력반도체 첨단장비 구축 사업비 137.5억원 확보]


나노융합기술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의 ‘와이드밴드갭(Wide Band Gap, WBG) 소재 기반 차량용 전력반도체 제조공정 기반 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나노융합기술원은 주관기관으로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총 137억5,000만 원을 투자해 와이드밴드갭 소재 기반의 차세대 차량용 전력반도체 상용화 기반 구축을 통해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와이드밴드갭 반도체는 실리콘보다 큰 밴드갭(전자가 존재하지 않는 공간)을 갖는 반도체 소재인 탄화규소(SiC), 질화갈륨(GaN), 산화갈륨(Ga2O3)으로 생산한 차세대 반도체다. 기존 실리콘 소재 기반 반도체보다 초고속·고효율·고온으로 극한 환경에서 뛰어나다는 특성이 있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나노융합기술원은 설립 초기부터 10년 이상 전력반도체 분야에 특화해 핵심 시설과 첨단장비, 전담인력을 갖추고, 기술개발, 공정서비스, 전문인력양성을 지원하며 역량을 축적해왔다. 독일 프라운호퍼 IISB 연구소와도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전력반도체 핵심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지원 등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2019년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전력반도체 분야의 우수한 제조공정 장비와 기술력 등을 인정받아 소재, 부품, 장비 분야의 국가연구시설(N-Facility)로 지정돼, 전력반도체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선정사업 연구책임자인 나노융합기술원 신훈규 부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전력반도체 첨단장비를 구축함으로써 대학 연구자의 연구개발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전력반도체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기업에 실증지원이 가능한 체제를 구축해 정부의 전력반도체 육성정책을 차질 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